Korea Color & Fashion Trend Center | Trend Backstage

아트토이 컬쳐 서울 2014

- By CFT 염승희

May 23. 2014
::아트토이 컬쳐 서울 2014::

장난감을 예술로 승화시킨 아트토이에 대한 관심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국내 아트토이 시장의 현주소를 지난주에 열린 <아트토이 컬쳐 서울 2014> 전시회를 통해 알아보자.



 아트토이 컬쳐 서울 2014

---------------------------------- 


by 트렌드에디터 김유림

마니아 층의 전유물이라고 여겨졌던 아트토이가 세상 밖으로 나왔다. 지난 5 1일 부터 4일까지 동대문디지털프라자에서 열린 <아트토이 컬쳐 서울 2014 > 전시회는 그 인기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이었다. 다소 놀라웠던 점은 장난감 전시회에 아이들이 없다는 것이다. 반면 동심으로 돌아간 듯 반짝반짝 빛나는 눈을 한 어른들이 인증사진 남기기에 몰두하고 있었다. 마냥 귀엽지만은 않은 아트토이는 어른들의 사랑을 먹고 매년 급성장하고 있다. 국내 아트토이 시장의 현주소를 지난주에 열린 <아트토이 컬쳐 서울 2014> 전시회를 통해 알아보자.  

 

1. 부스 전시


스티키 몬스터랩(STICKY MONSTER LAB)

스티키 몬스터랩은 아트토이 브랜드라고 규정할 수 없을 만큼 다양한 분야에 걸쳐있다. TV C제작회사 출신의 최림과 일러스트레이터 부창조는 각자의 장점을 살려 애니메이션, 피규어, 자체 기획상품, 브랜드 콜라보레이션, 캐릭터 라이선스 임대 등 복합적인 사업으로 발전했다. ‘레스페스트 디지털 영화제에 출품했던 애니메이션 <러너스  Runners>는 인지도를 높이는것 뿐만 아니라 스티키몬스터의 스토리력을 입증해준 계기였다. 스토리를 가진 캐릭터는 이후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으로 더욱 유명해졌다. ‘CJ ONE’, ‘대우건설광고는 대중에게 이름을 알리게 된 계기가 되었다. 최근에는 자체브랜드 ‘The Lamp’ 조명, ‘The Pot’ 화분으로  상품 카테고리를 확장했다. 무한대로 확장 가능한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활용하고 있어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브랜드다.


모모트(MOMOT)

페이퍼 토이 브랜드 모모트의 창업자 3명 박희열, 이준강, 이흔태는 대학교 동기다. 수업과제로 제출했던 것을 2009년에 사업화했다. 플라스틱이 대부분인 아트토이시장에 종이 + DIY’ 를 특징으로 플랫폼토이시장을 개척했다. 소비자가 직접 손으로 만드는 페이퍼토이는 소비자 관여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으로 아주 훌륭한 광고수단이 되는 것이다. 실례로 글로벌 기업 월트 디즈니와 손을 잡고 그들의 대표캐릭터인 푸우, 미키마우스 등을 제작했다. 최근에는 자회사 마블코믹스의 어벤져스 주인공을 캐릭터화 시킨 페이퍼토이로 큰 인기를 끌었다. 자체 캐릭터, 판매, 브랜드 협업을 통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쿨레인 스튜디오(COOLRAIN STUDIO)

 

쿨레인스튜디오 소속 브랜드 키토 / 트웰브 닷


쿨레인의 대표적인 콜라보레이션, NBA dunkey’s

 

쿨레인 스튜디오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인지도가 높다. 중국 등지에서 진행한 전시와 인터뷰가 SING TAO Daily, Hypebeast 등 유수의 해외 프레스에 소개되었다. 국내 대중에게 본격적으로 알려지게 된 계기는 나이키코리아와의 협업부터다. 작가의 개성을 존중한 피규어는 나이키에는 새로운 마케팅 툴을 제공하고 쿨레인에게는 인지도 상승효과를 가져왔다. 그 외 NBA, 리복 등과도 협업의 좋은 예를 보여줬다. 쿨레인 스튜디오에는 국내 피규어 1세대 작가 이찬우를 비롯해 핸즈 인 팩토리’, ‘키도’ ‘트웰브 닷이 함께 소속되어 따로 또 같이 일하고 있다.


- 그외 브랜드

아트토이컬쳐 2014에는 국내외 66개 팀이 참가했다. 크게 두 종류로 나뉠 수 있다. 귀여운 캐릭터 바탕의 피규어, 실사에 가깝게 만든 피규어다 


2005년에 탄생해 10주년을 맞이한 일본 드림사의 소니엔젤’, 일본의 유명 그래픽티셔츠 스토어 그라니프에서 런칭한 피규어 컨트롤베어’,

패션, 캐릭터, 제품, 아트토이 디자인의 영역 등 문화예술 영역에서 활동하는 멀티 아티스트 디자이너 쿤의 피규어 브랜드 사쿤’, 국내 아티스트 김정미의 패션 피규어 크리스탈 메이


2001년 일본에서 활동을 시작한 피규어 계의 독보적인 팀 케르베로스 프로젝트, 프랑스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아지의 감각적인 피규어


그 외에도 피규어계의 개척자로 손꼽히는 홍콩 디자이너 '제이슨 슈'의 스피커 눈 토이, 비범한 아이디어를 구현시키는 '잭슨 오', 가죽재질의 피규어 '모토미치 나카무라'는 아트토이의 예술성을 보여주는 작품을 선보였다. 관절이 움직이는 액션피규어 '숀 사이드', 커스텀 피규어 '델리토이즈', '듀코비' 등은 피규어의 새로운 장르를 보여줬다. 귀여운 피규어  '플러피 하우스', '데빌로봇츠', '카쿠카' 는 아이들 교육용으로도 손색없을 것 같았다. 도자기로 만든 생활용품 피규어 '토인즈'는 아트토이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을 보여주는 브랜드 였다.

 

2. 부대행사

부스 전시 외에도 강연, 체험, 상품판매 등 관람객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를 준비했다.

 

- 강연

5 2일 진행된 강연에는 로봇박사 한재권, 그의 부인이자 키네틱아티스트, 로봇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임윤설씨가 등장했다. 인간을 대체하는 로봇의 미래와 창의력을 주제로 큰 호응을 얻었다. 그 외에도 피규어 아티스트 데빌로봇, 쿨레인 스튜디오의 아트디렉터 GFX의 강연, 국내 최대피규어 수집가이자, 피규어 영화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조웅 대표님의 강연이 있었다. 강연은 행사의 단조로움을 탈피해 전시를 재미있게 만드는 요소였다.


- 체험

아이들은 도자기 인형 브랜드 무스토이가 마련한 부스에서 직접 아트토이에 그림을 그리는 체험을 하고 있었다. 몽키플레이그라운드 디자이너 제이슨 슈가 드로잉하고 있는 모습을 신기한 표정으로 관람하고 있었다. 피규어 만들 때 사용하는 재료를 전시한 부스에서는 직접 아티스트의 설명을 들으며 피규어가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해 알 수 있었다.

무스토이의 아트토이 채색 체험부스, 플랫폼 토이 델리토이즈가 만들어지는 현장

 

피규어 재료를 전시해놓은 공간, 몽키플레이그라운드 디자이너가 드로잉하고 있는 모습


- 상품

자체 제작한 기념티셔츠, 에코백, 컵을 판매하는 부스가 따로 있었다. 매거진은 아트토이컬쳐 서울 특별판으로 제작된 <ELOQUENCE>, 아트토이를 주제로한 <MAGAZINE B>를 판매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직접 피규어를 구매할 수도 있었다. 20~30%가량 할인해서 피규어에 관심이 없었던 사람들도 부담없이 한 두개씩 구매하는 분위기었다.

 

3. 현장 사진

입구에 있는 대형 피규어들, 포토부스, 각 전시 부스마다 꽉찬 사람들

 

4. 현재 진행중인 아트토이 전시회

아트토이컬쳐 전시 이전부터 아트토이 전문 전시관에서는 꾸준히 아트토이 아티스트의 전시를 진행했었다. 당장 이번 주에 보러 가기 좋은 전시회가 있다. 아트토이컬쳐 서울의 인기브랜드이기도 한 모모트와 쿨레인이 그 주인공이다. 아트토이 전문 갤러리 에브리데이몬데이에서는 그래픽아티스트 아키노리 오이시의 전시가 진행되고 있다.

 

 

Momotist

Fifty Fifty 강남구 신사동 543

4월30 ~ 5 20

http://fi-fi.co.kr/wp/exhibition/1226

BREAK TIME -a memory of 10 years 쿨레인 아트토이전

카페풋루스 강남구 신사동 668-8

5 13 ~ 6 2


5. 아트토이컬쳐 2014의 현장 스케치와 함께 주요 참여작가들의 인터뷰 영상

David Flores(데이비드 플로레스), Coolrain(쿨레인), Devil Robots(데빌로봇, 신이치로 키타이), AJEE(아지), Ducobi(듀코비, 김윤기 디자이너)

 

   >영상보기  


아트토이컬처 2014’전시회에 4만명 이상 관객이 다녀갔다고 한다. 이제 아트토이가 소수의 매니아층을 넘어 단단한 문화의 축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그동안 국내 캐릭터 산업은 미국, 일본에 한참 뒤처져 있다. 웹툰에 이어 국내 아티스트의 독특한 감성을 지닌 아트토이는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열쇠처럼 보인다. 상업과 예술의 경계를 넘나드는 아트토이를 보며 국내 캐릭터 산업의 발전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

Reference

http://enews24.interest.me/news/article.asp?nsID=399656

http://cargocollective.com/coolrain/News-Media-Interview

ISSUE NO.7 ‘art toy’

no.373 issue 나만의 캐릭터 나만의 세상 만드는 기쁨

http://arttoyculture.com/?cat=4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931534&cid=473&categoryId=473

http://blog.naver.com/jieunpark92?Redirect=Log&logNo=130190553000

http://lovelynami.com/50194453099

http://fi-fi.co.kr/wp/exhibition/1226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C11&newsid=02351766606088920&DCD=A00301&OutLnkChk=Y

http://www.everydaymooonday.com/


(재)한국컬러앤드패션트렌드센터







TAG :

Comment

코멘트
공개글   비공개글
Comment
해당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