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Color & Fashion Trend Center | Trend Backstage
876

2019년 란제리 업계는 환경과 자신의 몸을 긍정하는 바디 포지티브에 중점을 두고 있다. 친환경 소재를 이용할 뿐만 아니라 오랜 시간 사용할 수 있는 고품질의 제품을 내놓고, 소비자의 신체에 보다 적합한 형태와 컬러의 디자인으로 다양성을 포용하는 열린 태...

2019년 란제리 업계는 환경과 자신의 몸을 긍정하는 바디 포지티브에 중점을 두고 있다. 친환경 소재를 이용할 뿐만 아니라 오랜 시간 사용할 수 있는 고품질의 제품을 내놓고, 소비자의 신체에 보다 적합한 형태와 컬러의 디자인으로 다양성을 포용하는 열린 태...

2019년 란제리 업계는 환경과 자신의 몸을 긍정하는 바디 포지티브에 중점을 두고 있다. 친환경 소재를 이용할 뿐만 아니라 오랜 시간 사용할 수 있는 고품질의 제품을 내놓고, 소비자의 신체에 보다 적합한 형태와 컬러의 디자인으로 다양성을 포용하는 열린 태...

[2020 winter ICReport] Color Analysis

:: Humanality 휴머널리티 ::

Viktor & Rolf의 슬로건 쿠튀르 드레스에 소셜미디어가 열광했다. 19FW 쿠튀르 패션 위크는 세계에서 가장 환상적이고 비싼 패션 쇼케이스로 막을 내렸다.

파리에서 첫 남성복 쇼를 선보인 Lazoschmidl은 가상 공상과학 B급 영화, 소설과 실패한 sex탐험에 대한 모험을 해석했다.

Tiffany & Co.(이하 티파니)는 최근에 고객들에게 다이아몬드의 출처를 소비자에게 정확히 알릴 사업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더불어 그들은 다이아몬드 유통과정의 투명성에 대한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라고 대담하게 주장했다.

떠오르는 미국의 메이크업, 헤어, 스킨케어 브랜드들이, 지금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접이식 핸드폰에서부터 하이테크 버거까지, 4,500여개 이상의 기업들이 이달 초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 소비자 전자기기 행사인 CES에서 신기술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청담동은 부의 상징이자 90년대 ‘오렌지족’의 주무대인 압구정로데오로 거리로 유명하다. 하지만 청담동은 최근 수년간 임대료 부담을 못 이긴 명품 브랜드들이 잇따라 철수하며 쇠퇴기를 맞는듯 했다. 하지만 샤넬이 ‘청담 샤넬 메종’을 통해 올해 상반기에 ...

[QTB]샤넬(Chanel)이 이그조틱 레더(특피소재) 사용을 금지하기로 약속하고 버질 아블로가 지속 가능한 디자인을 위한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로 에비앙(Evian)에 합류한 지 며칠 후,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와 버버리(Burberry)는 콜라보레이션 캠...

"2019년 실내 디자인은 웰빙과 편안함의 중심이 될 것." 이라고 '미셸 오거덴(Michelle Ogundehin)'이 말했다.
그녀의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표면의 촉각, 부드러운 스칸디(Scandi) 스타일, 험블한 소재들, 머스타드 컬러의 포인트가 이번 인테리어 디자...

[2020 winter ICReport] Final Colors

플라스틱인 듯한 :: 수목의 :: 여가
태고의 목소리 :: 발명하다

[2020 winter ICReport] Concept

:: Humanality 휴머널리티 ::

펜디(Fendi)의 19FW 런웨이가 끝난 후, 사람들의 기억 속에는 쇼에 등장한 가방들 밖에 남지 않았다. 펜디는 일본의 여행가방 전문브랜드 포터(PORTER)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펜디의 시그니처 백인 바게트백(Baguette)과 피카부백(Peekaboo)을 남성용으로 리메이크...

성수동은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서울의 핫한 지역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서울숲부터 성수역까지, 넓은 지역 안에 주택가와 공업사, 상가들이 한데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작년에는 '커피 업계의 애플'로 불리는 블루 보틀(Blue Bottle)이 올해 상...

몽클레어 지니어스 프로젝트(Moncler Genius Project)는 영국의 시몬로샤(Simone Rocha), 발렌티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에르파올로 피치올리(Pierpaolo Piccioli), 꼼데가르송의 디자이너 느와 케이 니노미야(Noir Kei Ninomiya), 프래그먼트를 이끄는 일본의 ...

버튼이나 스마트폰 앱으로 셀프 레이싱(self-lacing)되는 농구화가 나이키에서 출시되었다. 영화 ‘백 투 더 퓨처 Ⅱ’에 등장하는 상상속의 스니커즈가 현실화된 것이다.